미디어

제목 한국과 프랑스 포괄적 우주협력 저변 확대
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-05-17

한국과 프랑스 포괄적 우주협력 저변 확대
 
- 제3차 한-불 우주포럼 개최 - 

□ 과학기술정보통신부(장관 유영민, 이하 ‘과기정통부’)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(원장 임철호, 이하 ‘항우연’), 프랑스 고등교육연구혁신부, 주한프랑스대사관, 프랑스 국립우주연구원(CNES, Centre national d'études spatiales)과 함께 5월 17일(금) 서울 여의도 콘래드에서 ‘제3차 한-불 우주포럼’을 개최했다.

  ㅇ 이번 포럼은 한국과 프랑스 간 우주분야에 대한 포괄적 협력 증진을 위해 양국 정부 간 합의에 따라 추진되는 협력 플랫폼으로, 16년 첫 회를 개최한 이후 올해로 세 번째이다.

  ㅇ 양국 정부, 군, 산업계, 학계, 연구기관과 우주분야 전공학생들까지 약 120여명이 참석해 양국의 우주개발 현황을 공유하고, 우주개발과 인력교류 등 다양한 의견을 교류했다.
 
□ 이날 포럼은 ‘포괄적 우주협력 저변 확대(Expanding the cooperation network / Comprehensive cooperation partnership)’를 주제로 개최된다. 양국 장관 개회연설(한국 과기정통부, 프랑스 경제재정부*)을 시작으로 전문가 패널토론 및 비즈니스 미팅 등으로 진행되었다.
* 경제재정부 국무장관 (아네스 파니웨 뤼나세 (Agnès Pannier-Runacher))

  ㅇ 세부세션은 ▲신(新)우주시대의 공공전략(우주개발현황, 우주안보), ▲우주와 4차 산업혁명(인공지능, 빅데이터 등의 우주산업 접목), ▲우주 신(新)산업(발사체, 위성), ▲인류의 진보(탐사, 기후변화), ▲교육협력(인력교류) 5개로 꾸려졌으며, 각 세션마다 양국의 우주분야 전문가들이 참석하여 발표와 토론을 진행했다.

  ㅇ 특히 한국항공우주산업, 한화에어로스페이스, 케이티샛, 나라스페이스테크놀로지, 컨텍(Contec), 에스아이에이(SI Analytics) 등 국내 기업들과 프랑스의 아리안스페이스, 에어버스, 탈레스 알레니아스페이스(TAS), 사프란(SAFRAN), GEOFLEX 등 세계적인 대기업부터 스타트업까지 우주산업체가 함께 참여하여 양국의 기업 간 협력을 논의한다.

  ㅇ 또한, 양국 정부 및 대학이 운영 중인 우주분야를 전공하는 학생 또는 박사급 인력의 양성 및 교류 프로그램도 소개할 예정으로, 상호간의 미래 지향적인 인력 네트워크 확대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.
 
□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은 “최근 민간 기업들이 우주 개발에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`뉴스페이스`가 본격화되고 있다.”며, “세계 최초로 5세대(5G) 이동통신 상용화에 성공한 한국의 정보통신기술(ICT) 기술 저력과 우주 강국인 프랑스와의 협력은 양국의 우주 산업 생태계 발전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”고 밝혔다.

이전글 천리안위성 1호 임무 수행 재개
다음글 활짝 열린 우주시대, 상상을 현실로

네팔:지진(2015-05-05)

카테고리 재난재해
위성정보 KOMPSAT-3
생성일 2015-03-24

세부정보

ProductID K3_20150505073608_15817_06161210
국가(영문) Nepal
국가 네팔
지역 Pokhara
레벨 1R